지방자치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낙동강 물문제 해결, 관계기관 업무협약 체결
​중앙정부와 지자체 협력, 연구용역 통해 연내 해결방안 도출
2019-04-29 오후 3:13:23 AA뉴스 mail gbhknews@naver.com

    정부는 4월29일(월)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낙동강 물문제 해소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환경부장관, 국무조정실장, 문화재청장, 대구시장, 울산시장, 경상북도지사, 구미시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식은 작년 10월18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권영진 대구시장과 송철호 울산시장, 이철우 경북지사, 장세용 구미시장과 면담하여, 낙동강 물문제 해소를 위한 연구용역을 본격 추진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그 후속조치로 이뤄졌다.

    이에 따라 공정하고 중립적인 연구, 연구 추진과정에 지자체 참여 보장, 연구결과를 최대한 존중이라는 기본원칙을 확립하고, 관계기관 간 상호협력을 증진할 것으로 약속했다.



    정부는 이번 연구 결과물을 바탕으로 연말까지 종합적인 낙동강 물문제 해소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작년 10월에 개최된 간담회에서는 상수원으로 이용되는 낙동강 본류의 수질개선 중요성에 공감하고, 낙동강 물문제를 해소할 근본적인 방안 마련을 위해 연구용역 2건을 수행하기로 결정했고, 관련 지자체와 협력하여 본격적으로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첫 번째는 ‘구미산업 단지 폐수 무방류시스템 도입’ 연구로, 폐수특성을 면밀히 분석하고 기술적·경제적 타당성을 고려해서 낙동강으로 폐수처리수가 배출되지 않는 최적의 방법을 도출할 계획이다.

    두 번째는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 연구다. 낙동강 본류의 수질개선을 최우선으로 중립적인 전문가(수량·수질·먹는 물 분야)의 참여와 지자체 의견 수렴을 통해 낙동강 유역에 대한 객관적이고 보편타당한 최적의 물이용 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연구에서는 국보 제285호인 반구대 암각화를 보존하는 방안도 함께 검토된다.

    환경부 등 연구용역 추진주체는 중립적인 입장에서 공정하게 연구를 수행하고, 연구과정에서 관련 지자체 등 이해당사자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반영할 방침이다.

    정부는 이번 연구 결과물을 바탕으로 연말까지 종합적인 낙동강 물문제 해소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물관리기본법 시행(2019.6.13)에 따라 올해 하반기 출범하는 낙동강 유역물관리위원회에서 이번 연구결과를 검토하고 지역사회와 논의한다.

    또한 정부 관계자는 “이번 MOU가 답보 상태였던 낙동강 유역 지자체간 물 문제 갈등 해결의 전기를 마련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이해당사자인 지자체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낙동강 물 문제에 대한 공정하고 투명한 해결방안이 마련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AA뉴스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AA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4-29 15:13 송고
    낙동강 물문제 해결, 관계기관 업무협약 체결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AA뉴스 등록번호 : 경북, 아00527
    경북 안동시 단원로 86. 2층  TEL : 054-858-0510 
    발행인/편집인 : 김희연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희연
    Copyright©2019 AA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admin@aa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