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경북도, 삼국유사의 도시 군위에서 ‘6.25 제69주년 행사’가져
- 유공자 시상, 시낭송, 호국노래 합창, 6․25의 노래 제창 및 만세삼창 등 -
2019-06-26 오후 2:08:24 AA뉴스 mail gbhknews@naver.com


    6.25전쟁 제69주년 행사=〔경상북도 사진제공〕

    경상북도25() 삼국유사의 도시 군위에서 대한민국을 지켜낸 희생과 용기, 평화와 번영으로 보답하겠습니다라는 슬로건으로 ‘625전쟁 69주년 행사를 거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를 비롯해 김영만 군위군수, 임종식 경북도 교육감 등 기관단체장과 참전용사, 보훈단체 및 군인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날 행사는 호국감사 위안공연과 625 동영상 시청을 시작으로 국민의례, 호국보훈의 달 유공자에 대한 시상, 환영사, 기념사, 시낭송(국군은 죽어서 말한다, 모윤숙 작), 군위소년소녀합창단과 함께 부르는 호국노래(전우야 잘자라) 합창, 625의 노래 제창 및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되었다.

      먼저 식전 공연으로 6.25전쟁 당시 3,518명을 파병했던 에티오피아의 강뉴부대 담보바 이등병의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된 두번의 참전영상을 시청하고 먼 이국땅에서 자유주의 수호를 위해 목숨을 바친 해외 참전용사의 고귀한 희생과 헌신을 기리는 시간을 가졌다.

    * 두 번의 참전 : 18년 제1회 보훈영상공모전 대상 작품

    ** 6.25전쟁 참전 : 22개국 1,957,733명 참전(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 6.25전쟁 통계)

      또한 전몰군경미망인회 군위지회 사공옥순 회원이 1950년 당시 국군의 시신을 보고 모윤숙 작가가 지었다는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는 시 낭송으로 국군이 목숨을 거두며 남긴 당부의 말을 전해 듣는 이의 심금을 울렸다.

      군위 효령초등학교 학생으로 구성된 군위소년소녀합창단은 6.25전쟁 당시 국군이 애창했던 진중가요 전우야 잘자라를 합창해 참석자들의 눈시울을 뜨겁게 했다.

      한, 이날 부대행사로는 6.25참전유공자회 도지부에서 625전쟁 당시의 처참했던 상황을 살펴볼 수 있는 사진 전시회를 열어 전쟁의 참혹한 실상을 함께 느끼는 시간을 가졌다.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기념사에서 전후의 혼란을 극복하고 세계경제규모 12, 수출규모 6위 그리고 소득수준 3만불의 지금 대한민국을 이룩할 수 있었던 것은 호국영령의 뜨거운 피와 땀방울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면서

     최근 경기침체, 일자리 부족과 미중 무역분쟁 등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여건을 슬기롭게 헤쳐나 갈 수 있도록 이념, 연령, 세대를 넘어 우리 모두 함께 힘을 모으자고 강조했다.

     

     


    <AA뉴스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AA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6-26 14:08 송고
    경북도, 삼국유사의 도시 군위에서 ‘6.25 제69주년 행사’가져- 유공자 시상, 시낭송, 호국노래 합창, 6․25의 노래 제창 및 만세삼창 등 -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AA뉴스 등록번호 : 경북, 아00527
    경북 안동시 단원로 86. 2층  TEL : 054-858-0510 
    발행인/편집인 : 김희연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희연
    Copyright©2019 AA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admin@aanews.kr